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위안부를 아세요?

위안부’ 역사 모두 알고 계시죠?

Have you Heard of the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Comfort Women’ ?

[위안부 소녀상]
The 'Comfort Women' memorial statue in Seoul

위안부 소녀상은 수요집회 1,000회를 맞아 서울시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졌다. 수요집회는 1992년부터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공식적이고 공개적인 사죄와 일본 역사교과서 개정을 요구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The statue symbolizing 'Comfort Women(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was inau gurated in front of the Japanese embassy in Seoul, for the 1,000th of the weekly 'Wednesday Demonstrations.' Demonstrators have rallied since 1992 outside the em bassy to demand a formal and public apology from the Japanese government and the correction of Japanese history textbooks from Japan.

그러나 일본 정부는 여전히 그들이 한 행위에 대해 공식적인 사죄를 하지 않고 있다. 일본의 역사교과서는 이 문제에 대해 거의 다루지 않고 있으며, 여러 일본 정치인들은 위안부가 자발적으로 위안소에서 일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Yet, the Japanese government still hasn't made an official apology for what they had done. Textbooks in Japan remain virtually silent on the issue, and there are many Japanese politicians who continue to claim that the women worked in the brothels voluntarily.

심지어 한 일본인 디자이너(다이 이나미)는 위안부를 조롱하는 이미지를 제작하고, ‘섹시 레이디’라는 제목을 붙이기도 했다. 이 이미지는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묘사하고 있다. 다이 이나미는 이 이미지를 올리면서 “한국 정부는 일본을 비하하기 위해 거짓의 이야기를 말한다”라는 한글 메시지를 적었다.

Even a graphic Japanese artist(Dai Inami) created a drawing mocking the Comfort Women, and titled the drawing as 'Sexy Lady'. It depicts a wrong image of the victims as ‘prostitutes’ with extremely sexual gestures. The drawing was accompanied by a sentence which said, “The South Korean government says fake story to demean Japan.”

일본 정부는 실제로 일어난 일에 대한 법적 책임을 인정하고 역사 왜곡을 중단해야 한다. 피해자와 그 친족들은 여전히 고통받고 있다. 사람은 죽어도 역사의 기록은 영원하다는 일본은 알아야 한다.

The Japanese government should admit legal responsibility for what really happened, and stop distorting the history. The victims and their relatives do not deserve to be hurt again after what they had gone through. Japan should know that even if a person dies, the record of history is etern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