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준이네집이야기
 
 
▣home>병준이네집이야기

1 [2][3][4][5][6][7][8][9][10]..[134] ( next 10 ea )
  login  

→  2018년 1월 20일 우리집 이야기 List 
병준이네  2018-01-25 21:08:51, Read : 314, Vote : 83

아들이 돌아올 시간이 점점 가까와 오고 있다.
이제 2주만 지나면 아들이 온다. 고3 아들을 데리고 어디 놀러를 가겠는가.
집사람과 둘이서 신두리사구가 있는 해수욕장으로 조개를 잡으러 다녀왔다.
물때를 보니 물도 많이 빠지고 날씨도 그리 춥지 않은 날씨...
우리의 예상을 어긋나지 않게 김치냉장고 김치통으로 2/3를 동죽으로 채우고 돌아왔다.
아들이 있었으면 덜 힘들었을텐데...
이제 이런 놀이도 올해는 이번이 마지막이 될것 같다.

추천하기

소스보기 메일보내기 프린트하기

목록보기


  Vote   List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
Notice      접속 차단  병준이네 2018/04/13 23 172
Notice      쇼그렌증후군 환우, '자리끼'란 말을 아시나요?  병준이네 2017/04/19 251 1347
Notice      글쓰기 제한입니다.  병준이네 2011/02/07 753 6986
2006      2018년 10월 6일 우리집 이야기  병준이네 2018/10/07 0 23
2005      2018년 9월 21일 우리집 이야기  병준이네 2018/10/07 1 17
2004      2018년 9월 14일 우리집이야기  병준이네 2018/10/07 1 12
2003      2018년 9월 7일 우리집 이야기  병준이네 2018/09/09 0 51
2002      2018년 9월 1일 우리집 이야기  병준이네 2018/09/09 0 36
2001      2018년 8월 24일 우리집이야기  병준이네 2018/08/27 0 64
2000      2018년 8월 10일 우리집이야기  병준이네 2018/08/27 0 39
1999      2018년 8월 8일 우리집이야기  병준이네 2018/08/27 1 34
1998      2018년 8월 3일 우리집이야기  병준이네 2018/08/27 0 30
1997      2018년 7월 31일 우리집 이야기  병준이네 2018/08/03 0 71
1996      2018년 7월 30일 우리집이야기  병준이네 2018/08/03 0 46
1995      2018년 7월 23일 우리집 이야기  병준이네 2018/08/03 0 41

선택
        1 [2][3][4][5][6][7][8][9][10]..[13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ung, soo young